teen's church
2017년 6월 28일

엄마는 아이의 땅이다

댓글 0개

수정: 2017년 6월 28일

 

 

 

아이들은 자궁에 착상되면서부터 엄마의 탯줄을 통해 영양을 공급받아 자란다.

엄마가 좋은 것을 먹으면 좋은 것이 엄마가 독한 것을 먹으면 독한 것이 아이의 몸 속으로 그대로 흘러들어간다.

아이가 엄마로부터 연결된 그 탯줄을 끊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고 해서 엄마와 아이의 이러한 연결고리가 완전히 단절되는 것일까? 물론 아니다.

아이에게 좋은 영양분을 공급할 것인가 아니면 독한 것을 공급할 것인가는 전적으로 엄마에게 달려 있는 셈이다.

엄마는 자녀가 뿌리내린 땅이다. 나는 내 아이가 뿌리내린 땅이다.

 

 

 

 

최근 게시물
  • teen's church
    2017년 6월 28일

    다섯 살 짜리 아들이 유치부 선생님께 성경공부 시간에 들었던 이야기 중 궁금한 것이 생겼는지 제게 찾아와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빠! 하나님이 엄청 엄청 큰데 어떻게 내 안에 있어요?” “응 태민아, 태민이는 엄마 아빠 얼만큼 사랑해?” (두 팔을 크게 그리며) “엄청 엄청 많이” “응, 태민이가 엄마 아빠 사랑하는 엄청엄청 큰 마음도 태민이 안에 있잖아,  하나님도 엄청 엄청 큰데 태민이 안에 그렇게 계실 수 있어.” 하나님은 멀리 계시고, 광대하시고, 강력하시고, 크시고, 좋은 것들로만 충만하신 하나님이실 뿐만 아니라 우리 안에 오셔서,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며, 우리에게 자신을 알려주시고, 우리가 실제로 필요로 하는 모든 것들을 공급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 크고 놀라우신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고, 내 안에 임재하시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신비이며 이사야서 57장 15절 말씀은 이 두 가지 면의 하나님을 아름답게 묘사합니다. 지극히 존귀하며 영원히 거하시며 거룩하다 이름하는 이가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높고 거룩한 곳에 있으며 또한 통회하고 마음이 겸손한 자와 함께 있나니 이는 겸손한 자의 영을 소생시키며 통회하는 자의 마음을 소생시키려 함이라 이사야 41:10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죄로 관영한 세상에서 우리 자녀들에게 크신 하나님께서 나와 함께 하신다는 믿음을 심어주는 것은 아이들로 하여금 담대하게 하며, 또한 세상의 눈치를 보는 인생에 아니라 하나님 앞에 거룩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원동력이 됩니다. 자녀들에게 “크신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하신단다.” “광대하신 하나님께서 너를 붙들어주시고, 도와주신단다.”라고 가르쳐주고 축복해주는 그리래서 우리 아이들이 나와 함께 하시며, 나의 삶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믿음으로 고백하고, 삶으로 체험하는 은혜가 있기를 원합니다.
  • teen's church
    2017년 6월 28일

    올여름 뜨거운 날씨만큼이나 뜨거웠던 [포켓몬GO] 열풍(속초에 11곳의 포켓몬 ‘성지’가 생겨날 정도) 속에 수많은 청소년, 청년들이 포켓몬을 찾아보겠다고 속초행 버스에 올랐다는 뉴스소식을 들었습니다. “꿈”을 찾고 싶고, “짝”을 찾고 싶고, “행복”을 찾고 싶고, “추억”을 찾고 싶은 젊은이들이 그 어느 것 하나 자기 삶에서 발견하기가 녹녹치 않아 속초까지 가서 “포켓몬”을 발견한 기쁨으로 대리만족을 누려보려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며 마음이 무겁습니다. 히브리서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기자는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자가 반드시 하나님이 계신 것을 믿는 믿음과 또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하나님이심을 믿어야한다. 그 믿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이 계신다고 믿는다면 거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을 찾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을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분이시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 자녀들이 그들의 삶 속에서 무엇을 찾는데 그들에 에너지를 쏟고 있을까요? 우리가 자녀들에게 무엇을 찾고 구하며 살라고 삶으로 입으로 가르쳤을까요? 자녀들에게 하나님을 찾는 인생이 되기를 삶으로 본을 보이고, 말로 가르치며 그런 삶 살 수 있도록 하나님 앞에 기도할 수 있기를 이 시간 기도합니다.
  • teen's church
    2017년 6월 28일

    사육과 양육, 이 둘의 가장 큰 차이는 무엇일까? 나는 사육과 양육의 차이가 '기다림'의 유무에 있다고 본다. 사육자는 피사육자를 절대 기다려 주지 않는다. 거기에는 사육자의 시간만 있을뿐이다. 사육자는 정해진 시간까지 목표한 만큼 생산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 많은 달걀을 얻어야 하는 사육자는 닭에게 잠 잘 시간을 주지 않는다. 24시간 형광등 불빛을 밝혀둔다. 정해진 사육일까지 일정한 무게의 고기를 얻어야 하는 돼지는 사육자가 정한 비좁은 공간 안에서만 생활해야 한다. 닭과 돼지 모두 아픈 곳이 없어도 매일 일정량의 항생제를 먹어야 한다. 사육은 과잉 공급이다. 내 자녀를 과보호하는 것도 사육의 한 모습이다. 어린 나무에 거름을 지나치게 많이 주면 그 나무는 녹아 없어진다. '기다려 주라!' 자녀를 그냥 내버려두면 잘못될 것 같은 조바심 때문에 우리 엄마들은 주머니 속에 든 헌신과 애정의 리모콘을 만지작거리다가 끝내는 자녀의 가슴을 겨누어 엄마가 원하는 방향으로 리모콘을 조작하는 것이다. 어린 시절 '엄마 말 참 잘 듣는다'고 칭찬받던 아이가 갑자기 문제아로 찍히는 경우가 대부분 이런 경우다. 유년의 아이는 엄마의 리모콘에 따라 움직일 수도 있겠지만 독수리보다 더 넓고 큰 자유의 날개를 가진 우리 청소년들은 절대 엄마의 리모콘으로 컨트롤 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자녀의 정신적 성장을 기다리지 못하고 조바심이 날 때마다 엄마의 리모콘을 꺼내드는 행위는 분명 양육이 아닌 사육이다. 나는 이 땅의 모든 엄마들에게 농부의 기다림으로 자녀를 양육하라고 말하고 싶다.

TEL . 031 - 916 - 1318

FAX. 0504-080-0284

 

teenschurch@naver.com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2032번지

십대교회

대한예수교장로회 중앙총회에 소속된 교회입니다.